상단주메뉴

  • 탈북자의 고향
    • 인사말
    • 이용약관
    • 공지사항
    • 의견 게시판
  • 고향소식
    • 강원도
    • 량강도
    • 자강도
    • 평안남도
    • 평안북도
    • 평양시
    • 함경남도
    • 함경북도
    • 황해남도
    • 황해북도
  • 우리들의 이야기
    • 고향 뉴스
    • 탈북수기
    • Audio 탈북자 이야기
    • 정착이야기
    • 문학작품
  • 북한영상음악
    • 북한음악
    • 북한영화
  • 고향의 밤(방송)
    • 방송 참여 게시판
    • 지난 방송 듣기
  • 직업과 창업
    • 구인·구직
    • 창업의 길
    • 직장생활 노하우
  • 커뮤니티
    • 자유 토론방
    • 자유 게시판
    • 좋은글·시
    • 유머·엽기
    • 고민상담
    • 나의 탈북이야기
    • 회원사진
기사 확대기사 축소
북한 여자유도 새 영웅 탄생…"계순희 이은 자랑"
북한 여자 유도 78㎏ 이하급 대표 설경(23)이 지난달 3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2013 국제유도연맹 세계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다.
설경은 이날 여자 78㎏급 결승전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네덜란드 선수를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북한 매체들 또한 설경의 우승소식을 전하며 북한 여자유도의 영웅인 계순희의 뒤를 이을 선수라고 극찬했다. 계순희는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세계유도선수권대회 4연패를 기록한 북한의 간판 선수다.  
노동신문은 1일 "설 선수가 브라질 리오 데 자네이로에서 진행된 이번 선수권대회 여자 78㎏급경기에서 네덜란드 선수에 맞서 결정적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자기의 특기를 잘 살려 상대방을 반판으로 타승하고 세계선수권을 쟁취했다"고 전했다.
또한 "설 선수는 2012년 세계컵여자유술(유도)경기대회 70㎏급경기에서 우승했으며, 제16차 아시아경기대회 여자유술 70㎏급과 2013년 아시아유술선수권대회 여자 78㎏급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거줬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선군조선의 장한 딸들인 계순희, 안금애선수에 이어 미더운 설경 선수가 세계유술계를 뒤흔들며 우승의 영예를 떨친 것은 우리 조국의 또 하나의 자랑이고 경사"라고 말했다.
Date. 2013-09-10
나도 한마디

이메일수집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약관회사소개